클리닉센터

골다공증클리닉

노인들이나 폐경기 이후의 여성들에게 많이 발생하는 골다공증은 칼슘대사에 이상이 생겨 뼈에서 칼슘과 골기질 등이 다량 빠져,
뼈에 구멍이 뚫리며 뼈가 수수깡처럼 약해지는 병입니다.

골다공증이 생기면 뼈가 약해져서 골절의 위험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요통, 척추변형, 신장감소와 같은 증상이 뒤따릅니다. 
과거에는 골다공증의 진단 기기와 치료제가 없어서 이를 방치하였으나, 현대 의학의 발전으로 이제는 쉽게 진단과 치료가 가능한 질환으로 조치가 수월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현재 골다공증으로 치료를 받아야 할 사람의 5%이 내의 소수만이 치료를 받고 나머지 95% 이상의 대다수는 이를 방치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증상  

처음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병원에 찾았을 경우 상당히 골다공증의 진행이 된 경우가 많고,
대개 처음에는 등에서부터 허리에 걸쳐 무겁다거나 쉽게 피로하다고 호소한다. 
차츰 골다공증이 진행되면서 허리가 굽는다거나 키가 줄게되고, 몸을 급히 움직일 때 갑작스럽고 심한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넘어질 때 골절이 쉽게 일어난다. 

치료

균형있는 식사와 적당한 운동과 호르몬 대체요법, 칼슘은 하루 800~1500mg을 섭취한다던지, 
비타민D를 하루 400 국제단위가량 섭취하거나 칼시토닌을 주사나 코로 흡인하거나 점막으로 투여해야 하는 등의 치료가 있으며 최근 새로운 임상약들이 시도되고 있다.